박지성 - 산소탱크처럼 끝까지 힘차게 모실것을 약속합니다.